Korea
#전자상거래조언

일본 문구 브랜드 '카키모리(KAKIMORI)'의 디지털 시대 생존 전략

공유
facebook sharing button
twitter sharing button
linkedin sharing button
Smart Share Buttons Icon 공유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의 향수를 불러 일으키며 성공한 문구 브랜드가 있습니다. 일본 문구 브랜드 카키모리(Kakimori)의 성공 노하우를 소개합니다.

 

글쓰기의 즐거움을 세상에 전하다

"마지막으로 손으로 편지나 일기를 쓴 적이 언제였나요?"

디지털 통신과 스마트 기술의 출현으로 펜, 잉크, 메모지와 같은 문구류는 우리와 멀어졌습니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메모부터 일정관리 그리고 그림그리기까지 모든 것이 가능해졌기 때문이죠. 하지만 도쿄 시내의 구라마에(Kuramae)에 카키모리는 한결같이 자리를 지키며 비즈니스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어떻게 가능했던 것일까요?

 "디지털 시대에 사람들이 글쓰기의 즐거움을 재발견하기를 바랍니다."
-카키모리의 소유주이자 대표 Takuma Hirose-

1961년 상업용 사무용품 공급업체로 설립된 KAKIMORI는 2010년 히로세 타쿠마(Takuma Hirose)가 전무 이사로 임명되면서 전환점을 맞이합니다. 그는 디지털 시대가 되었어도 사람들이 여전히 글쓰는 행위에 대해 로망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적 가치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글쓰기의 재발견'을 모토로 브랜드를 새롭게 포지셔닝합니다.  이러한 "아날로그적인 아름다움"에 대한 집중은  카키모리가 전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카키모리'라는 이름의 유래는 작가, 즉 글쓰기를 즐기는 사람을 뜻하는 단어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우리는 단순히 기능적이지도, 너무 전문적이지도 않은 필기구를 제공하고 싶습니다. 누구든지 우리 매장에 오셔서 오랜만에 처음으로 글을 쓰고 싶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오프라인 매장: 문구 애호가들을 위한 카페이자 놀이터

Hirose의 가족은 3대에 걸쳐 문구류 사업을 해왔습니다. 할아버지 때부터 펜촉 ​​도매업을 해왔으며, 그 역시도 할아버지의 일을 이어받았습니다. 하지만 사업 운영 방식은 처음 시작할 때와는 많이 변했습니다.

히로세는 매장 운영방식에 있어 독특한 전략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문구류를 '판매'만 하는 것이 아니라 문구 애호가들이 다양한 문구류를 '경험'할 수 있게 합니다. 그래서 카키모리 오프라인 매장은 문구 애호가들의 카페이자 놀이터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카키모리 매장은 일반 문구점과 달리 카페와 같은 스타일리시한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습니다. 카페를 연상시키는 매장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알록달록한 색감이 돋보이는 밝고 탁 트인 공간과 마주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선반에는 잉크병, 필기구 등이 모던하게 놓여 있습니다.  이러한 인테리어는 문구 애호가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소셜 미디어에서도 자주 공유되었습니다.  

히로세 씨는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저희 매장에 관심을 갖고 직접 찾아오는 해외 고객도 많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카키모리는 제품을 만들 때 상업성을 넘어 고객이 진심으로 사랑하고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단순함을 극대화한 검은색 펜에서부터 다양한 종류의 펜촉 스타일을 제공하는 알루미늄 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스타일의 노트와 주문 제작 잉크, 플래너 등을 판매합니다. 특히 고객은 다양한 안료 중에서 최대 3가지 컬러를 선택해 자신만의 맞춤형 잉크 색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고객이 매장에서 제품을 시험해 볼 수 있도록 마련된 메모장에는 영어, 한국어 등 다양한 언어로 쓰여진 단어가 적혀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은 도쿄의 매장 방문객부터 해외 온라인 쇼핑객에 이르기까지 카키모리가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비결이 되었습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 기술의 결합

 

"저희는 오프라인으로 시작했지만, 몇 년 전부터는 온라인 판매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온라인 수요가 점점 늘고 있는 상황입니다. "

 

온라인 시장에 뛰어든 카키모리는 현재 아시아는 물론이고, 미국과 유럽 등 전 세계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아날로그적인 사업 모델을 추구하고 있지만, 디지털 기술을 배척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수용한 것은 카키모리 사업이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었던 중요한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특히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진출은 카키모리가 글로벌 브랜드가 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온라인 사업에 뛰어들면서 카키모리는 DHL Express를 통해 국제 배송을 시작했습니다. 빠르고 안정적인 배송이 DHL을 선택한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했습니다. 

"고객들은 단순한 기능보다는 우리 브랜드와 제품 뒤에 숨은 감정과 철학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따라서 DHL의 서비스가 우리의 가치를 보완하고 지원한다는 것은 멋진 일입니다."

앞으로도 카키모리는 고객의 실제 쇼핑 경험과 온라인 쇼핑 경험을 통합해 옴니채널 전략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특히 온라인 쇼핑 경험을 마치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는 것만큼 재미있고 몰입감 있게 만들 계획입니다. 

디지털 시대의 옴니채널 성공전략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많은 산업이 사양길로 접어들었습니다. 문구 산업도 위기를 맞았지만, 카키모리는 디지털 물결에 저항하려 하지 않고, 오히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즉, 아날로그 감성과 디지털 기술의 연결을 통해 비즈니스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낸 것입니다.  이는 디지털 기술로 위기를 맞고 있는 산업에서 주목해 볼 수 있는 성공 전략입니다.